Owndo 김지영 대표

뒤로가기
제목

Owndo 김지영 대표

작성자 마켓그래딧(ip:112.187.233.185)

작성일 2022-03-29

조회 487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한동안 격조했나요? 오랜만에 돌아온 그래딧 인터뷰 그 주인공은 브로컬리컴퍼니 김지영 대표님 입니다. 식품 회사 느낌이 있지만, 식품은 아니고 식물성 재료로 만드는 비건 뷰티 브랜드를 운영하는 기업이예요. 마켓그래딧에는 지역생산 이라는 핵심가치가 있죠? 브로컬리컴퍼니는 단순한 지역생산에 그치지 않고 로컬, 소비자와 함께 성장하는 비즈니스 모델이 중심인 멋진 회사랍니다. 마켓그래딧의 뷰티 섹션을 책임지고 있는 owndo와 uglychic 김지영 대표님을 만나보세요



브로컬리컴퍼니에 대해 소개해 주세요

안녕하세요. 브로컬리(BLOCALLY) 김지영입니다. 브로컬리는 Brand와 Locally의 합성어로, 지역의 가치를 발견하고 브랜드를 통해 지역과 환경, 소비자와의 상생을 추구하는 기업입니다


전라남도 화순 수만리 들국화 마을의 사라져가는 구절초를 활용한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 owndo° (나의온도)와 단지 못생겼다는 이유로 버려지는 유기농 농산물을 업사이클한 비건 바디케어 브랜드 UGLYCHIC (어글리시크)를 운영중 입니다

브랜드를 통해 지역, 환경, 소비자와의 상생을 추구하는 브로컬리컴퍼니

‘브로컬리’ 라는 이름에서, 지역과 도시를 연결하려는 대표님의 철학을 이해할 수 있었는데요. 이렇게 ‘지역과 전통’에 주목하게 되신 특별한 계기가 있을까요?

창업 전 저는 상업 광고를 만드는 광고 기획자였어요. 광고로 사회를 변화시키고 싶었던 마음에, 서울 시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마음약방’ CSV 캠페인을 기획했어요. 자판기에서 내 마음에 맞는 증상과 처방을 받을 수 있는 재밌는 아이디어로 시작된 ‘마음약방’이 칸느 국제광고제에서 수상을 하면서, 본격적인 로컬 브랜딩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크림을 바르기도 전에 느껴지는 구절초 향에 중독되어, 저도 owndo° 앰플크림 팬이 되었어요. 그 많은 로컬 소재 중에서 ‘구절초’에 주목하게 되신 스토리도 궁금합니다

owndo°는 EBS 다큐멘터리를 통해 알게 된 전라남도 화순 수만리라는 마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수만리는 ‘한국의 알프스’라 불릴 정도로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마을인데요. 이곳 주민들은 구절초 꽃을 직접 재배/판매하며 생계를 유지해 왔어요. 그러나 지금은 구절초를 찾는 이가 없어, 꽃도 점점 사라지고, 당연히 마을 수입도 현저히 줄어들었죠. 그 다큐멘터리를 보고 무작정 8 시간을 달려 그곳을 찾아갔습니다. 저희가 수만리에 도착했을 때, 아름다운 마을 경관과 어울리지 않게 방치되어 있는 빈 땅들이 대조적이었어요. 마을 이장님과 할머니들의 말씀을 들어보니 예전에는 구절초로 가득했던 땅이었대요. 이 뛰어난 효능을 가진 야생초를 소비자가 접근 가능한 브랜드로 만들 방법을 고민하던 중, ‘한국적인 비건 화장품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