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What 소설희 대표

뒤로가기
내용

와디즈나 텀블벅 같은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에 '선인장'을 검색하면, 가장 첫 줄에 있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바로, '옳은 방향으로 나아갈 때 필요한 용기쏘왓(SoWhat) 입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더 인상깊게 보았던 아이템은 체형 변화에 맞춰 쉽게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는 '기준 바지' 였습니다. '사회가 여성에게 요구해 온 의 기준'을 탈피해서, 여성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하는 옷을 구현하는 브랜드가 드디어 국내에도 등장했구나! 하는 반가운 마음 때문예요~ 쏘왓은 '바른 여성관 + 비건 이라는 지속가능성'을 장착하여, 스타일에만 치중했던 과거의 여성복에 새로운 바람을 만들어줄거라 기대합니다. 이제 곧 위체인지마켓과도 함께 할 쏘왓의 소설희 대표를 만났습니다 



독자들을 위해 쏘왓(SoWhat)에 대해 알려주세요

안녕하세요. 소설희입니다. 쏘왓(SoWhat)은 '소설희가 만드는 무언가'라는 의미 'So + What'의 합성어 입니다. 평소 남의 시선 신경쓰지 않고 '아니다 싶은건 아니다, 맞는건 맞다' 비교적 직설적인 제 성격과 잘 어울리기도 해서, 브랜드 네임을 쏘왓으로 정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옳은 방향으로 나아갈 때 필요한 용기, 쏘왓' 이라는 슬로건을 사용하고 있고요. 쏘왓은 환경을 생각하는 모든 여성들을 위한 지속가능한 패션 브랜드입니다. 연령층이 뚜렷하게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환경과 여성을 생각하는 분들이 주로 공감해주고 계세요


옳은 방향으로 나아갈 때 필요한 용기쏘왓(SoWhat)



의류 브랜드로 출발하신 것 같은데, 지금은 가방이 더 유명해진 것 같아요. 쏘왓이 추구하는 브랜드 방향성이 궁금합니다

처음 쏘왓을 시작했던 2018년, 당시의 저는 '지속가능한 패션'에 대해서는 무지했어요. 관행대로 시즌별로 많은 옷을 만들고 창고에 쌓아가며 브랜드를 전개 하는 것이 옳은줄 알았답니다. 하지만, 반려견을 입양하고, 패스트패션에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하며, 패션이 지구 환경에 얼마나 큰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서서히 깨닫게 되었어요. 모르면 몰랐지, 이런 상황을 깨닫게 되면서, 더 이상 기존의 방식대로 제품을 만들 수는 없었습니다. 런칭이후 작년 초까지, 지속가능한 패션으로의 변화를 위해 정말 많이 고민했는데, 이미 패스트패션에 깊이 물들어있는 우리 제조/유통업계의 현실 속에서, 제가 고민하는 지속가능한 패션 브랜드를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저에게, '선인장 가죽'이라는 식물성 신소재가 해결책으로 다가왔습니다. 원래 출발점이었던 의류 분야에서는 여전히 리사이클 소재나 친환경 천연 소재 수급 등이 쉽지 않아서 고민이었기 때문에, 식물성 가죽을 사용한 가방, 지갑 같은 패션 잡화를 전개해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마치 쏘왓이 가방 브랜드로 전환한 것처럼 보이지만, 올해부터는 의류 제품도 하나 둘 다시 제작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많은 선배님들이 지속가능한 소재 개발에 애써주신 덕분에 가능할 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쏘왓이 추구하는 브랜드의 방향성은 꽤나 주관적이예요. 브랜드 이름처럼 '소설희가 만드는 무언가'는 제가 먼저 옳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하거든요. 지속가능성은 그중 아주 큰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